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책리뷰] 백 년 묵은 고양이 요무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2020. 1. 23. 09:00

     

     

    무슨일인지

    영지는 할머니랑 단 둘이 시골인 듯한 곳에서 살았다.

    그런데 할머니는 고양이한테 밥을 많이 주시는지

    고양이가 뚱보가 되었다.

    그래서 친구들은 영지네 할머니 집을 고양이 밥 집이라고 불렀는데

    어느날 친구들이 강아지를 데리고 와서 소꿉놀이를 하겠다 해서 영지는 뚱보 고양이를 데려갔다.

    할머니한테 강아지 키우자고 고집을 피우는 영지

     

    할머니가 영지한테 하는 말이

    정말 내 귓가에 맴도는 것같다

     

    영지야, 짐승한테 정 주는 거 아니다.”

    영지 니는 나중에 엄마 있는 데로 갈 낀데, 그럼 개는 우짤라고? 니 엄마가 개를 싫어하는데..”

    할머니가 대신 키워 주면 되지!”

    할미가 대보다 먼저 가면 남은 개가 얼마나 불쌍하누.”

    라는 본문에 대화가 있다.

     

    할머니들은 투박하시고 겉으로는 맨날 저놈의 고양이 또 왔다고 욕하시지만

    그래도 밥을 못 먹을까? 동물들의 안위를 걱정하는 우리네 할머니들...

     

    투박 하지만

    따뜻함이 전해지는 할머니의 마음이 그대로 전해지는 말이라서

    나 또한 마음이 따뜻해 진다.

     

    요즘은 동물들을 그냥 지겨워서 아니면 병 걸려서 식구라 생각하기보다는 인형? 쯤 으로 알고 있는데

    할머니의 생각을 사람들이 좀 배웠으면 좋겠다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리뷰] 다섯 손가락  (15) 2020.01.29
    [책리뷰] 난 남달라  (16) 2020.01.28
    [책리뷰] 백 년 묵은 고양이 요무  (8) 2020.01.23
    [책리뷰] 이상한 집  (20) 2020.01.22
    [책리뷰] 엄마 생각  (12) 2020.01.21
    [책리뷰] 몽당  (8) 2020.01.20

    댓글 8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