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책 리뷰] 봄날의 개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2020. 9. 2. 06:32

     

     

    옛날 옛날에 자기마음을 꽁꽁 숨기는 개가 있었습니다.

    나무에 묶여 살던 개는

     

    낮에는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애교도 부리고 해서 사람들은 이 개의 이름을

    봄날의 개라 불렀습니다.

     

    봄날의 개는 잘 놀다가도

    저녁이 되면

    울어대기 시작합니다

     

    개는 넓은 들판을 뛰어다니고 싶어하거든요

    오늘도 여지 없이

    마음은 숨긴채 잠이 들어버렸는데

    잠결에 그만 개는 또 울었습니다.

     

    개의 마음이 속삭입니다.

     

    왜 목줄을 끊고 도망가지 않니?라고 물어보는데

    봄날의 개는

    목줄을 끊는 방법을 몰라...

     

     

    그림책을 읽는 내내

    나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한 그림책입니다.

    나에게도

    익숙해버려서

    적응이 되어버려서

    습관이 되어서

    그냥 하는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

    그것들로 인해서 내가 스트레스 받으면서도

    그것을 끊어 내지 못할때 정말 한심스러울때가 많이 있었는데

    내가 이 봄날의 개와 무엇이 다른가?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나도 봄날의 개처럼 목줄 끊는 방법을 잃어버린 것은 아닌지

    생각이 많아지는 하루입니다.

     

     

     

    댓글 4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