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책 리뷰] 좀비 아이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2020. 8. 26. 06:00

     

     

     

    어느 마을에 사내아이가 태어났지

    그아이는 얼굴은 창백하고 눈을 큰 아이

    엄마는 그 아이가 좀비라는 것을 알게 된 후

    지하실에 가둬놓고 기르기 시작했습니다.

     

    어느 하루는 닭

    어느 하루는 소

    그 마을에 역병이 돌아서 사람과 가축들이 모두 죽었습니다.

     

    엄마는 결심하죠

    어느 날은 엄마의 다리 한쪽

    어느 날은 엄마의 팔 한쪽

    그렇게 몸만 남은 엄마는

    아이에게 몸을 맡깁니다.

     

    그리고 아이가 말을 합니다.

    “엄마는 참 따뜻해”

    아이는 엄마를 원했을까요?

    먹이를 원했을까요?

     

    아이를 평범한 아이로 자라게 했다면

    아이는 그저 평범한 아이로 자랐을까요?

    만약 엄마가 지하실에 가두지 않았더라면

    아이는 변했을까요?

    종영 된 드라마 중에서

    나온 동화책인데

    인상이 깊어서 읽어보았습니다.

    그런데 나에게 던지는 질문이

    조금은 무겁게 느껴지는 그림책이었습니다.

     

    사심이 많이 들어갔습니다. ㅋㅋ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리뷰] 봄날의 개  (4) 2020.09.02
    [책 리뷰] 악몽을 먹고 자란 소년  (8) 2020.08.31
    [책 리뷰] 좀비 아이  (6) 2020.08.26
    [책 리뷰] 구름 똥  (6) 2020.08.25
    [책 리뷰] 모두의 개  (6) 2020.08.24
    [책 리뷰] 길 떠나는 너에게  (2) 2020.08.21

    댓글 6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