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책리뷰] 라이카의 별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2019. 8. 15. 09:00

     

     

    이 책을 읽으면서 내내 마음 한구석이 불편함을 느낀 책이다.

    어딘가 모르게 슬프면서도 화가나면서도 감정을 표현 할 수 없을 만큼 나에겐 그런 책이다.

     

    라이카는 어릴적에는 유기견으로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면서 사람들의 눈치를 봐야했다

    유기견의 삶이 그리 녹녹하지 않았을텐데 작고 어린생명을 그렇게 아픈 삶을 살다가 어느날 훈련사

    야코프를 만나면서 유기견에게도 사랑을 줄 수 있는 대상을 만났는데...

     

    돌아오지 못한 우주개 라이카

    살면서 무언가가 잘 풀리면 이상한 느낌이 들지 않나?

    나는 아침에 일어나서 화장실에 가서 볼일 시원하고 보고 길을 걷너는데 기다리지 않고 파란불이라서

    건너고 평소에는 그렇게 오지 않던 버스가 내가 가니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버스가 오고 이런 날이 있을 때면

    혼자서 체면을 건다 오늘은 조심해야한다.’~~~

     

    라이카를 기억하며 기념우표

    우리의 라이카도 그랬을까?

    야코프를 위해 라이카도 그리 모진 훈련과 혹독한 훈련들을 마다하지 않고 받았을지도 모른다.

    야코프도 라이카를 편도로 우주로 보낸다는 사실을 알고 도망시키려고 하지만 라이카는 야코프를 배신하지

    않고 다시 돌아와 저 머나먼 우주로 떠난다.

     

    모스코바에 세워진 우주견 라이카 동상

    누굴위해?

     

    무엇을 위해?

     

    왜 이 어린 생명이?

     

    읽는 내내 마음이 불편하고 나한테 질문이 계속 쏟아지는 이유는 뭘까?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