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책리뷰] 신발 신은 강아지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2019. 8. 16. 09:00

     

     

    이 동화는 유쾌하면서 큰 울림이 있어 좋아하는 책이다.

     

    우선 이 동화책은 흑백인데 유독 강아지 신발만 노랑색 컬러로 표현을 하고 있다.

     

    왜일까?

     

    노랑색의 의미는 낙관적 유머러스한 의미로 해석되기도 하는데 여기서도 강아지의 정말 낙관적이고

    유머러스한 성격을 표현하고 싶어서 이런 색감을 썼는지도 모르겠다.

     

    어느날 길에서 우연히 주인을 잃어버린 강아지이런 강아지를 본 미니 둘의 첫 만남이 있었다.

    미니는 엄마를 졸라 강아지를 집에 데려왔지만 강아지는 자기 주인을 그리워해서 하울링도 하고

    그런 강아지를 보면서 미니는 인형도 갖다주고 산책도 시켜주고 그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강아지는

    주인을 그리워하자 엄마는 결단을 내린다.

     

    강아지의 주인을 찾으러 동물보호소를 찾은 엄마와 미나!!!

    강아지는 거기에서 애타게 기다렸던 주인을 찾고 기뻐한다.

    그리고 미나도 동물보호소에서 친구이자 동생을 만나서 기쁜 마음으로 돌아온다는 동화책이다.

    이 동화책을 보면서 우리도 사지 말고 입양하는 문화가 늘어났으면 하는 바램을 담아본다.

    가볍게 시작한 동화지만 책을 덮을땐 큰 울림이 있는 동화책인 듯 하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