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책리뷰] 메리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2019. 9. 6. 09:00

     

     

    메리는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마당에서 크는 강아지 이다.

     

    시골 어르신들은 강아지 이름을 지을 때 털색, 혹은 정감가는 이름으로 지워주시는데

    어느 순간 강아지 이름은 메리가 된다.

     

    예전에 한 아이가 자기 반려견을 브라운이라고 이름을 지어주었는데

    시골 어르신들은  브라운’ 대신 보람아~’라고 이름을 부르셔서

    그 아이도 할 수 없이 보람이라 이름을 지어주었다는 말에 너무나도 웃겼던 적이 있다.

     

    이처럼 이 책 주인공도 별 의미 없는 이름으로 메리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는데

    시골 할머니랑 같이 한 마당을 쓰고 있었다.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묶여있는 것이 조금은 안쓰럽게 느껴진다.

    그래서일까?

    여기 할머니도 다정다감하게는 메리를 챙기지 않으시지만

    그래도 메리랑 참외도 먹고 감도 먹고 또 할머니가 고기반찬을 방에서 드실때면

    메리가 생각나서 밥상을 가지고 마당으로 나오는 장면이 정말 인상 깊었다.

    이것이야 말로 속정이 깊은 우리네 할머님이시다

    이렇게 할머니랑 알콩달콩 살아가는 메리~~

    다음 책에서는 목줄보단 자유롭게 뛰어다니는 메리의 그림을 보고 싶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