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책리뷰] 문어 목욕탕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2019. 11. 20. 09:00

     

     

    여자아이 혼자서 목욕탕 문 앞에서 머뭇거리는 듯이 서있는 그림책 표지가

    왠지 이 아이한테 무슨 일이 있을 것 같은 궁금증 때문에 안 읽을 수 없던 그림책입니다.

     

    나의 예감은 적중했습니다.

    문 앞에서 머뭇거린 이유가 이 아이에게는 엄마가 없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 목욕탕은 마치 이 아이를 위한 목욕탕처럼

    혼자 온 아이의 목욕값이 글쎄 80원밖에 안한다는 겁니다.

     

    목욕탕에는 저마다 엄마랑 혹은 같이 온사람들로 북적거리는데 아이만...

    아이는 얼릉 먹물탕으로 숨어버리죠

     

    먹물탕에서 만난 바닷속 친구들과 신나게 한바탕 목욕을 하는 그림에서는

    내가 왜 이렇게 시원하게 느껴질까요?

     

    들어 갈때 아이의 모습과 시원하게 문어랑 같이 목욕하고 나오는 아이의 얼굴은 천지 차이인것 같습니다.

     

    어릴적 엄마랑 목욕탕에 가면 예전 엄마들은 목욕비가 아깝다 하시면서

    오전에 가서 천천히 때 불때까지 기다렸다가 피부를 한겹쯤 벗기고 저녁때가 돼서 나오곤 했죠?

    그럴때마다 어찌나 피부가 아프던지...

     

    그리고

    엄마가 없다는 소재는 다소 무거워 보일 수 있는 소재지만

    이렇게 유쾌하고 가볍게 나타나서 보는 내내 무겁다는 것 보다는

    숨어있는 문어 찾는 재미와 즐겁게 읽어내려간 그림책이었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가족들과 함께~

    목욕탕에 가서 때 한번 밀어볼까요?

     

    혹시 목욕탕에서 문어를 만날 수 도 있지 않을까요?

     

     

     

    '그림책으로 여는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리뷰] 이상한 엄마  (14) 2019.11.22
    [책리뷰] 별 낚시  (4) 2019.11.21
    [책리뷰] 문어 목욕탕  (20) 2019.11.20
    [책리뷰] 엄마의 선물  (10) 2019.11.19
    [책리뷰] 벚꽃 한 송이  (12) 2019.11.18
    [책리뷰] 너를 보면  (8) 2019.11.15

    댓글 20

Designed by Tistory.